대마도와 제주도 대마도 / 對馬島

대마도와 제주도

자료출처 :- 독도본부 http://www.dokdocenter.org/
자료생성 :- 2009.03.18 독도본부

대마도와 제주도



부산과 대마도의 거리는 49.5㎞밖에 안 된다. 날씨가 좋으면 맨눈으로도 바라다 보인다. 반면 일본 본토에서 대마도와 가장 가까운 후쿠오카는 147㎞ 거리다. 거리상으로는 대마도가 우리 땅이 되는 게 자연스럽다. 선조들은 두 배, 세 배나 더 먼 울릉도 제주도는 일찍이 복속시켰으면서도 대마도에는 관심이 적었다. 세종 1년 상왕 태종은 이종무를 시켜 왜구의 근거지 대마도를 정벌했지만 복속 조치는 취하지 않았다. 군대 주둔 등 통치 여건이 안됐기 때문이었다. 조공을 바치며 조선의 관직을 받고 교역에 매달렸던 대마도는 1870년대 메이지 정부에 의해 완전히 일본 영토에 편입됐다.


■ 이승만 대통령은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 당시 "오래 전부터 우리 땅이었는데 일본이 강점했다"며 대마도 반환을 요구했다. 그러나 미국이 "이번 평화조약은 일본이 오랫동안 통제해온 대마도의 지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거절한 뒤 정부도 더 이상 이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2005년 마산시의회와 마산시가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독도)의 날'에 맞서 '대마도의 날'을 선포하면서 '대마도는 우리땅' 주장이 되살아 났지만 반향은 크지 않았다. 국제정치 현실상 남의 영토로 굳어진 땅의 영유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보는 탓이다.


■ 이번에는 일본 우익세력이 대마도 문제를 들고 나왔다. 극우지 산케이 신문은 지난해 10월 '대마도가 위험하다'는 특집에서 대마도 부동산이 한국 자본에 석권되고 있다고 호들갑을 떨었다. 한국인의 대마도 관광ㆍ낚시 붐을 타고 숙박시설 등에 한국자본 진출이 늘어난 것에 대한 반감의 표출이다. 국가의 요새가 벌레 먹듯 침식 당한다고 노골적으로 안보위기감을 부추기기도 했다. 급기야 우익 의원들은 대마도 방위대책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오자와 이치로 일본 민주당 대표의 제주도 매입 발언 파문은 이런 배경에서 나왔다.


■ 전후맥락을 보면 오자와의 발언은 과도한 대마도 위기론에 제동을 거는 쪽에 무게가 실려 있다. 한국자본이 대마도 부동산을 산다면 일본 자본은 제주도 땅을 살 수 있는데, 무슨 문제냐는 것이다. 틀린 말이 아닌 만큼 우리가 발끈할 일이 결코 아니다. 재일동포와 일본자본이 제주도 관광산업에 기여했듯이, 일본이 외면한 대마도 관광산업에 우리 자본의 진출은 그들에게 도움이 된다. 1980년대 일본 자본의 미국 부동산 대거 매입에도 반발이 컸지만 결국 미국 경기회복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 지금은 편협한 영토의식을 벗어난 사고를 해야 하는 시대다.
(이계성 논설위원)

*2009.03.18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