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바다사자 33년만에 모습 드러내 Dokdo in Korea

자료출처 :- 독도본부 http://www.dokdocenter.org/
자료생성 :- 2009.03.13 독도본부

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바다사자 33년만에 모습 드러내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독도 바다사자(일명 ‘강치’)가 33년 만에 독도와 울릉도 연안에 잇따라 출몰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독도 인근과 울릉도 해역에 이르기까지 고기잡이 어민들의 바다사자 목격담이 이어지면서 독도 바다사자의 생존이 확인되고 있는 것이다.


독도 주변에서 조업을 하고 있는 어민들은 독도 바다사자로 추정되는 개체들이 지난 2월부터 이달 9일까지만 10차례 이상 서도 물골 앞바다와 인근 가제바위 주변에 2∼5마리씩 무리지어 출몰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독도 서도 주변에서 한치(일명 ‘화살오징어’)잡이를 하고 있는 어복호 선장 김종길(56)씨는 “조업을 위해 야간에 집어등을 밝혀두면 송아지보다 큰 바다사자가 새끼 2마리를 이끌고 나타나는가 하면 5마리가 떼를 지어 어선 주위를 맴돌면서 먹이를 낚아채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어민들은 “어미의 경우 몸길이가 150㎝ 이상이며 등쪽 색깔이 쥐회색으로 고기잡이배 주변을 새끼와 함께 무리지어 헤엄치며 한치 떼를 쫓아버리는 바람에 조업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고 했다.


독도에서 잠수부 어업에 종사하는 도동어촌계 김모(61·울릉읍 도동1리)씨는 “어부들이 낮시간 독도 주변 해상에서 문어잡이를 할 경우 바다사자가 자주 나타나 먹이를 가로채려 해 어민들이 바다사자를 꼬챙이로 위협해 내쫓고 있다”며 “전문기관의 서식지 확인 조사와 이에 따른 보존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목격자 김영철(42·영신호 선장·울릉읍 도동)씨는 “최근 들어 수차례 2∼5마리의 강치가 무리를 지어 서도와 가제바위 인근 해상을 오가며 수면위로 오르내리는 광경을 동료들과 함께 여러번 목격했다”고 말했다. 문어잡이 어선 신광호 선장 최정철(39)씨도 “지난 주말 조업 중 강치 두 마리가 뱃전까지 다가와 낚시한 문어를 뺏아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가장 최근인 지난 10일 오전 11시쯤에는 울릉도 사동1리 해안에서 주민 하창욱(33)씨가 스킨스쿠버를 하던 중 눈이 까맣고 몸 전체가 회색과 갈색인 1m 크기 정도의 바다사자를 만나 헤엄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도 했다. 독도에서의 바다사자 번식은 1972년까지 확인됐으며 1975년에 마지막으로 목격된 이후 멸종된 것으로 학계는 추정해왔다.

*울릉=국민일보 쿠키뉴스 김재산 기자


*2009.03.13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