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뺏기면, 영토 뺏기는 것이 수순” 동해 관련자료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읍니다.

“바다 뺏기면, 영토 뺏기는 것이 수순”

자료출처 :-
재외동포신문 http://www.dongponews.net/news/quickView.html
 
자료입력 :- [151호] 2008년 08월 13일 (수) 21:16:07
자료작성 :- 최선미 기자 hynews8132@hanmail.net


“바다 뺏기면, 영토 뺏기는 것이 수순”
[인터뷰] 김혜정 경희대 혜정박물관장
[151호] 2008년 08월 13일 (수) 21:16:07최선미 기자 hynews8132@hanmail.net
김혜정 경희대학교 혜정박물관장
지난 1919년 런던에서 열린 ‘제1차 국제수로회의’에서 ‘일본해’라는 명칭으로 등록된 동해는 오늘날까지도 그 이름을 온전히 찾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 ‘고지도 특별전시회’를 통해 16~19세기 동해와 독도의 명칭 변화 등을 살필 수 있는 서양 고지도 16점을 국회의원회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김혜정 경희대 혜정박물관장은 “우리는 역사에서 배우는 한편 사료를 통해 증명해 나가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해가 16세기 이래 서양 고지도에서 동양해(Oriental Sea), '한국해(Korea Sea)', 일본해(Japan Sea)’ 등으로 다양하게 불려왔으나, 실질적으론 ‘한국해’ 표기가 다수였다는 점과 그 당시 지도 제작의 중심이던 프랑스에서 드릴, 벨렝, 보공디 가문 등이 동해를 코리아해(Mer de Core’e)로 단독 표기한 점을 지적한 김 관장은 “일본이 명치유신과 함께 제국주의 팽창정책을 본격적으로 펼치기 시작한 19세기 중반 이후에야 ‘일본해’ 표기가 늘어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 관장은 “광복 후 ‘동해이름 되찾기 운동’ 등 부 및국민들의 노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동해(East Sea) 표기가 최근 28%로까지 증가했다”면서 “그러나 'East Sea'가 아니라 ‘Donghae'로 표기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1794년 영국인 던(Dunn, S.)이 당빌(D'Anville), 독일의 캠퍼(Kæmpfer, E.), 포르투갈인 등의 지도를 바탕으로 제작한 고지도. 동해가 'COREAN SEA'로 표기돼 있다. / 경희대 혜정박물관 소장
그는 또한 “독도 문제도 동해의 명칭 회복 문제와 연장선상에서 봐야한다”며 “바다를 뺏기면 영토를 뺏기는 것이 수순“이라고 지적했다. 오랫동안 일본에서 거주해온 재일동포 출신의 김 관장은 “이에, 한국이 독도를 점유하고 있다는 것의 의미를 인지하고 일본의 분쟁 전략에 말려들기보다는 정부 차원의 ’물밑작업‘을 철저히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강조했다.
국제수로기구(IHO) 총회가 내년으로 다가왔다는 점에서 김관장은 “동해 명칭 회복 및 독도 영유권 정당성 확보에 혜정박물관에서 세계 최대 수준으로 보유하고 있는 고지도 및 관련 연구자료가 그 빛을 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낙관하며 밝게 웃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