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버지니아 주지사 ‘동해병기법’ 서명 동해 관련자료

좌측의 카테고리 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美버지니아 주지사 ‘동해병기법’ 서명
자료입력 :- 2014. 04. 03 08:10:15
사진자료 :-
자료옮김 :-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병원,  독도코리아 홍보위원-재외동포재단,  독도천연보호구역 지킴이-문화재청)



美버지니아 주지사 ‘동해병기법’ 서명

입력 : 2014-04-03 08:10:15수정 : 2014-04-03 08:53:27

테리 매콜리프 미국 버지니아 주지사가 주의회 관문을 통과한 ‘동해병기법안’에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외교 소식통과 동해 병기 운동을 주도해온 ‘미주 한인의 목소리’(VoKA) 등에 따르면 매콜리프 주지사는 지난달 28일 해당 법안에 원안 그대로 서명했다. 버지니아 주내 모든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함께 적도록 하는 내용의 이 법안(SB 2)은 우여곡절 끝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됐다.

이 법안은 오는 7월 1일부터 발효해 미국 새 학기가 시작되는 2015학년도부터 버지니아주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가 함께 적히고 학생들도 동해라는 명칭을 학습하게 된다. 주의회도 지난달 30일자로 법안이 “주지사에 의해 승인됐다(approved)”고 공시했다. 법안이 의회에서 심의될 때부터 방해 공작을 펴왔다는 의혹을 받았던 매콜리프 주지사는 발의자인 같은 당 소속 데이브 마스덴 상원의원에게조차 알리지 않고 다른 여러 법안과 함께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