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국내외 언론에 첫 독도 광고 Dokdo in Korea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 내년 국내외 언론에 첫 독도 광고

자료출처 :-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자료생성 :- 연합뉴스 2012-10-04
자료옮김 :-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연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정부, 내년 국내외 언론에 첫 독도 광고

세계적 기획사 통해 홍보영상 제작..예산 반영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에 독도가 우리 고유 영토임을 알리기 위한 광고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로 집행되면 이는 우리 정부가 하는 사상 첫 독도 광고가 된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3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외교부는 독도에 대한 영토주권사업으로 독도 광고 예산 6억5천만 원을 편성했다.

구체적으로는 세계적인 홍보기획사와 컨설팅 업체, 다큐멘터리 제작사 등을 통해 독도 이미지 홍보 영상 등을 제작한 뒤 국내외의 주요 방송ㆍ일간지를 통해 광고하겟다는 것이다.

정부가 독도 광고를 추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일본의 분쟁화 전략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이유로 독도 광고에 그동안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그러나 최근 전례 없이 강한 도발을 감행하는 일본이 지난달 자국 언론에 독도 광고를 실으면서 정부도 광고 예산을 편성, 대응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 관계자는 4일 "광고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과거 침략의 연장선에 있다는 점을 부각하게 될 것"이라면서 "실제 집행 여부는 여러 상황을 고려해서 판단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홍보 강화를 위해 현재 한글로만 돼 있는 독도 홈페이지를 10개 국어로 제작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독도ㆍ동해가 표기된 사회과 부도를 영어, 불어 등 유엔 공용어로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며 우리의 독도 주권을 보여주는 도서ㆍ자료도 10개국어로 번역해 배포키로 했다.

해외 저명 연구기관에 독도 연구를 지원하는 한편 재외공관을 통해 국내외 학술자료를 배포하고 각국의 외교관 학교를 대상으로한 독도 홍보전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내년도 예산안에서 독도 관련 사업의 명칭을 기존 '영유권 공고화 사업'에서 '영토주권 사업'으로 변경했다.

독도가 분쟁 지역이 아닌 만큼 영유권 공고화가 아닌 영토 수호 차원에서 관련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영토주권사업 예산은 올해(23억2천만원)보다 배 가까이 증가한 42억2천만원이 편성됐다.[연합뉴스 2012-10-04]

독도본부 2012-10-04 www.dokdocenter.org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