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일본해 표기 재고돼야"..`풀뿌리의 힘' 동해 관련자료

좌측의 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다

美의원 "일본해 표기 재고돼야"..`풀뿌리의 힘'

자료출처 :- 연합뉴스 http://news.nate.com/view/20120422n00209
자료생성 :- 2012-04-22 00:57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자료옮김 :- 임충섭 요한바오로
(쿠웨이트국립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1문화재 1지킴이 - 독도천연보호구역, 진천농다리)


<美의원 "일본해 표기 재고돼야"..`풀뿌리의 힘'>

 
한인유권자센터, 연방 8선의원 동참 이끌어내

(뉴욕=연합뉴스) 정규득 특파원 = 국제사회의 동해 표기를 바로잡으려는 미국 교포사회의 풀뿌리 시민운동에 미 연방 하원의 중진의원이 적극 동참하고 나섰다.

21일(현지시간) 한인유권자센터(KAVC)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빌 파스크렐(뉴저지) 의원은 최근 미국 지명위원회(USBGN)에 서한을 보내 "아시아 본토와 일본 사이에 있는 바다의 명칭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많은 유권자들이 `일본해(Sea of Japan)' 표기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고 나도 그러한 우려를 공유한다"며 "`동해'라는 표현은 수백년간 일본해와 병기되거나 별개로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각지에 있는 한국인들의 우려를 받아들여 미국지리학협회(NGS)와 구글 등 공신력 있는 기관들도 이미지나 출판물에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파스크렐 의원은 "일본해가 아닌 동해로 표기하는 사례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만큼 미 지명위원회도 이 문제에 대한 기존 입장을 재고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USBGN은 미 정부의 공문서와 지도에 사용되는 국내외 지명을 통일해 혼란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연방정부 산하 기관이다.

미 국무부는 USBGN의 방침에 따라 지난해 8월 국제수로기구(IHO)에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공식 의견을 제출했고 이를 계기로 교포사회에서 동해 표기 바로잡기 운동이 본격화됐다.

8선인 파스크렐 의원은 하원 세입위원회 소속이다. 예산을 쥐고 있어 정부기관에 대한 입김이 상당히 강한 편이다.

그가 동해 표기 바로잡기에 나서 달라는 KAVC의 요청에 응한 것은 지역구에 있는 한국인 유권자 8천명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서는 선거가 힘들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파스크렐 의원은 KAVC에 별도로 보낸 서한에서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권리를 박탈당한 시절에 강요당한 이름인 `일본해' 표기에 대한 여러분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불행하게도 미 지명위원회는 계속 일본해 표기를 권고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 문제를 비롯해 한인 교포사회가 직면한 여러 현안들에 대해 동료들과 함께 적극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AVC의 김동석 상임이사는 "미국의 정책과 입장을 바꾸려면 행정부보다 의회의 분위기를 먼저 만들어야 한다"며 "파스크렐 의원의 지지를 이끌어 낸 것은 풀뿌리 운동의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김 이사는 "파스크렐 의원은 한인 밀집 지역구에서 경쟁하는 의원"이라며 "선거를 앞둔 의원에게 몰표보다 더한 무기는 없다"고 덧붙였다.

KAVC는 재미 한인의 정치력 제고 활동을 벌이는 뉴욕의 풀뿌리 유권자 운동 단체다.

김 이사는 지난해 미 연방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조기 비준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인데 이어 최근에는 납북자, 동해 병기, 위안부 문제 등을 미국 정치권과 시민사회에 이슈화했다.

이달 초에는 이민자나 이민자 가정 출신으로 미국 사회의 발전에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되는 `엘리스 아일랜드상'의 수상자로 결정되기도 했다.

wolf85@yna.co.kr
(끝)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