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총선서 일부 공관 선거 진행 못할 수도 재외동포 소식

좌측의 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다

내년총선서 일부 공관 선거 진행 못할 수도

자료출처 :- 재외동포신문
http://www.dongponews.net/news/quickView.html
자료생성
:- 2011년 08월 22일 (월) 11:51:55 김미란 기자
자료옮김 :- 임충섭(쿠웨이트국립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1문화재 1지킴이 - 독도천연보호구역, 진천농다리)


내년총선서 일부 공관 선거 진행 못할 수도
2차 재외모의선거 못치른 7곳 중 6곳 총선때도 '불확실'
[0호] 2011년 08월 22일 (월) 11:51:55김미란 기자 jinmeilan613@hanmail.net

제2차 재외국민 모의선거에서 7개 공관이 선거 자체를 실시하지 못했고, 6개 공관에서는 선거가 진행됐지만 무효처리됐다. 내년 총선때도 일부 공관에서 선거를 진행하기 힘들거나 무효처리될 수 있다는 전망도 일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7월 8일 107국 157개 공관에서 진행된 모의선거에서 일본 센다이 지역은 대지진으로, 리비아, 코트디부아르, 예멘은 내전으로, 우간다, 르완다, 바레인 등은 공관이 설치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선거 준비를 하지 못하는 등 총 7개 공관에서 선거가 실시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관위 한 관계자는 19일 “내년 총선 때 일본 센다이 지역은 정상적으로 선거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리비아 등 3곳은 내전이라는 특수한 환경 때문에 선거를 진행할 지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간다 등 세 곳은 올 8월에 공관이 설치되어 외교부의 일상 업무도 진행할 수 없기에 내년 총선에서도 이 세 공관에서는 선거를 진행하지 못한다고 규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따라서 제2차 재외국민 모의선거를 치르지 못한 7개 공관 중 내년 총선 때 선거를 확실히 진행할 수 있는 공관은 일본 센다이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선거 자체를 진행하지 못한 경우가 있었던 반면 선거를 진행했지만 무효처리 된 경우도 있었다.

무효처리 된 지역은 중남미 6개 나라로 브라질, 자메이카, 코스타리카, 과테말라, 볼리비아는 투표함 이송 지연으로, 베네수엘라는 현지 연휴 때문에 투표함 발송이 늦어져 무효처리 됐다.

선관위는 “공관에서 진행된 투표는 봉투에 넣어 비행기로 국내로 보내지는데 중남미에 있는 많은 나라들은 직항이 아닌 LA, 뉴욕 등 나라를 경유해서 오기 때문에 중간에 물건이 바뀌거나 소실되는 경우가 있어 이런 상황이 나타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총선에서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선관위는 외교부 공무원이 직접 재외 투표함을 국내로 회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연휴, 축제 등 각 나라 상황에 따라 투표함 발송이 늦어질 수 있으므로 내년 총선에서도 개표하기 전 도착하지 못해 투표가 무효 처리될 가능성도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재외동포신문(http://www.dongpo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