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어도 넘보기' 노골적 발톱 이어도 관련자료

좌측의 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다

중국 '이어도 넘보기' 노골적 발톱

자료출처 :- 한국일보
http://news.nate.com/view/20110820n00706
자료생성 :- 2011-08-20 02:41 장재용기자
자료옮김 :- 임충섭(쿠웨이트국립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1문화재 1지킴이 - 독도천연보호구역, 진천농다리)


중국 '이어도 넘보기' 노골적 발톱

中 관공선 올 11차례 인근엡 독도 이목 쏠린 7월엔 4차례 접근 분쟁지역화 속셈

우리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 있는 제주도 마라도 남쪽 이어도를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중국의 움직임이 갈수록 노골화되고 있다. 최근 자국의 관공선을 이어도 인근 해역에 보내 '영유권 주장 시위'를 하는 횟수가 급증하고 있다. 올해에 중국 관공선이 이어도 인근 해역에 출현한 것은 예년보다 2~4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국토해양위 소속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이 19일 해양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7년부터 올 7월까지 중국 관공선이 이어도 인근 해역에 출현한 횟수는 총 31회로 2007년 3회, 2008년 2회에서 2009년 9회, 2010년 6회로 증가했다. 특히 올 들어 7월까지만 무려 11차례(13척)나 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해감(해양경찰 격) 소속이 11척, 어정국(농수산식품부 격) 소속이 2척이었다.

특히 일본 의원들의 울릉도 방문 문제로 독도에 이목이 쏠렸던 지난 7월 한 달 동안에는 중국 관공선이 네 차례(2일, 5일, 10일, 21일)나 이어도 인근에 나타났다. 우리 시선이 독도에 모아지는 틈을 타 이어도 영유권을 노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7월5일(오전 6시25분, 오후 6시5분)에는 중국 해감 소속 관공선 3척이 출현, 이어도 인근에서 침몰 선박 인양 작업을 하던 한국 선박에 대해 "허가 없이 중국 EEZ에서 작업 중"이라고 주장하면서 작업 중단을 경고하기도 했다.

중국은 2003년 우리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완공한 뒤 본격적으로 분쟁지역화를 시도해왔다. 이어도는 제주 마라도에서 149㎞(약 81해리) 떨어져 유엔 해양법에 따라 한국의 EEZ에 해당한다. 문제는 한중 양국 연안 간 거리가 400해리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중국은 자국 퉁다오(童島) 섬에서도 200해리 안쪽(247㎞ㆍ약 133해리)에 있다면서 권리를 주장하고 있다.

수면 4.6m 아래 잠겨 있는 이어도의 면적은 2㎢에 불과하다. 하지만 이어도 일대는 지하자원의 보고인 동시에 전략적 요충지다.

한편 2007년부터 올 7월 말까지 불법 어로행위를 한 중국 선박과 대치하던 해경이 입은 피해는 사망 1명, 부상 27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해양자원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커지면서 주변국들이 의도적으로 우리 해양영토를 끊임 없이 분쟁지역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며 "정부는 우리 수역 경계 강화를 위해 해양과학기지 확충 및 운영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재용기자 jyjang@hk.co.krsetFontSize(0);

이글루스 가든 - 독도 · 동해에서 오늘은 어떤 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