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부터 317년 전에 독도에 있었던 사건 기록 Dokdo in Korea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11년부터 317년 전에 독도에 있었던 사건 기록

자료출처
:- 숙종실록
자료생성
:- 2011년 08월 15일 임충섭
자료옮김 :-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영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1)국역2)원문3)이미지 를 모두 올립니다.

1)국역

숙종 26권, 20년(1694 갑술 / 청 강희(康熙) 33년) 2월 23일(신묘) 3번째기사
울릉도에 대해 왜인에게 보냈던 서계가 모호하다 하여, 찾아오게 하다


계유년7935) 봄에 울산(蔚山)의 고기잡이 40여 명이 울릉도(鬱陵島)에 배를 대었는데, 왜인(倭人)의 배가 마침 이르러, 박어둔(朴於屯안용복(安龍福) 2인을 꾀어내 잡아서 가버렸다. 그 해 겨울에 대마도(對馬島)에서 정관(正官) 귤진중(橘眞重)으로 하여금 박어둔 등을 거느려 보내게 하고는, 이내 우리 나라 사람이 죽도(竹島)에 고기잡는 것을 금하기를 청하였는데, 그 서신(書信)에 이르기를,

귀역(貴域)의 바닷가에 고기잡는 백성들이 해마다 본국(本國)의 죽도에 배를 타고 왔으므로, 토관(土官)이 국금(國禁)을 상세히 알려 주고서 다시 와서는 안된다는 것을 굳이 알렸는데도, 올봄에 어민(漁民) 40여 명이 죽도에 들어와서 난잡하게 고기를 잡으므로, 토관이 그 2인을 잡아두고서 한때의 증질(證質)7936) 로 삼으려고 했는데, 본국(本國)에서 번주목(幡州牧)이 동도(東都)7937) 에 빨리 사실을 알림으로 인하여, 어민을 폐읍(弊邑)7938) 에 맡겨서 고향에 돌려보내도록 했으니, 지금부터는 저 섬에 결단코 배를 용납하지 못하게 하고 더욱 금제(禁制)를 보존하여 두 나라의 교의(交誼)로 하여금 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십시오.”

하였다. 예조(禮曹)에서 회답하는 서신에 이르기를,

폐방(弊邦)에서 어민을 금지 단속하여 외양(外洋)에 나가지 못하도록 했으니 비록 우리 나라의 울릉도일지라도 또한 아득히 멀리 있는 이유로 마음대로 왕래하지 못하게 했는데, 하물며 그 밖의 섬이겠습니까? 지금 이 어선(漁船)이 감히 귀경(貴境)의 죽도에 들어가서 번거롭게 거느려 보내도록 하고, 멀리서 서신(書信)으로 알리게 되었으니, 이웃 나라와 교제하는 정의(情誼)는 실로 기쁘게 느끼는 바입니다. 바다 백성이 고기를 잡아서 생계(生計)로 삼게 되니 물에 떠내려가는 근심이 없을 수 없지마는, 국경을 넘어 깊이 들어가서 난잡하게 고기를 잡는 것은 법으로서도 마땅히 엄하게 징계하여야 할 것이므로, 지금 범인(犯人)들을 형률에 의거하여 죄를 과()하게 하고, 이후에는 연해(沿海) 등지에 과조(科條)를 엄하게 제정하여 이를 신칙하도록 할 것이오.”

하였다. 이내 교리(校理) 홍중하(洪重夏)를 접위관(接慰官)으로 임명하여 동래(東萊)의 왜관(倭館)에 이르게 했는데, 귤진중이 우리 나라의 회답하는 서신 중에 우리 나라의 울릉도란 말을 보고는 매우 싫어하여 통역관(通譯官)에게 이르기를,

서계(書契)7939) 에 다만 죽도(竹島)라고만 말하면 좋을 것인데, 반드시 울릉도를 들어 말하는 것은 무슨 이유인가?”

하면서, 이내 여러 번 산개(刪改)하기를 청하고는, 사사로이 그 따라온 왜인을 보내어 대마도에 통하여 의논하기를 거의 반 달이나 되면서 시일을 지체하여 결정하지 않으므로, 홍중하가 통역관으로 하여금 이를 책망하니, 따라온 왜인이 사사로 통역관에게 이르기를,

도주(島主)7940) 는 반드시 울릉(鬱陵)이란 두 글자를 깎아 버리려고 했으니, 난처(難處)한 일이 있는 듯하며, 또한 자세히 고치기를 청하는 정관(正官)의 서신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저절로 이와 같이 되었다.”

하고는, 또 번갈아 근거 없는 말을 하면서 다투므로, 우리 조정에서 마침내 들어주지 않았다. 귤진중이 꾀가 다하고 사실이 드러나게 되어 그제야 서계를 받고서 돌아갔다. 이에 울릉도에 배를 정박했던 사람을 치죄(治罪)하여 혹은 형신(刑訊)하기도 하고, 혹은 귀양보내기도 하였다. 후에 승지 김만귀(金萬龜)가 강연(講筵)에 모시고 있다가 임금에게 아뢰기를,

신이 옛날에 강원 도사(江原都事)가 되었을 때, 바닷가에 이르러 거주하는 사람에게 울릉도를 물었더니 가리켜 보이므로, 신이 일찍이 일어나 멀리서 바라보니 세 봉우리가 뚜렷했는데, 해가 뜰 때에는 전혀 볼 수가 없었습니다. 이로써 영암(靈巖)의 월출산(月出山)에서 제주(濟州)를 바라본 것에 비한다면 오히려 가까운 편입니다. 신은 마땅히 이 섬에 진()을 설치하고서 뜻밖의 변고에 대비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번에 고기잡는 사람을 귀양보낸 일은 아마 지나친 듯합니다.”

하니, 임금이 말하기를,

그대의 말이 또한 소견(所見)이 있도다.”

하였다.

사신(史臣)은 논한다. 왜인들이 말하는 죽도란 곳은 곧 우리 나라의 울릉도인데, 울릉이란 칭호는 신라(新羅고려(高麗)의 사서(史書)와 중국 사람의 문집(文集)에 나타나 있으니 그 유래(由來)가 가장 오래 되었다. 섬 가운데 대나무가 많이 생산되기 때문에 또한 죽도란 칭호가 있지마는, 실제로 한 섬에 두 명칭인 셈이다. 왜인들은 울릉이란 명칭은 숨기고서 다만 죽도에서 고기잡는다는 이유를 구실로 삼아서, 우리 나라의 회답하는 말을 얻어서 그 금단(禁斷)을 허가받은 후에 이내 좌계(左契)7941) 를 가지고서 점거(占據)할 계책을 삼으려고 했으니, 우리 나라의 회답하는 서계에 반드시 울릉이란 명칭을 든 것은, 그 땅이 본디 우리 나라의 것임을 밝히기 때문이다. 왜인들이 반드시 울릉이란 두 글자를 고치려고 하면서도, 끝내 죽도가 울릉도가 된 것을 드러나게 말하지 않는 것은, 대개 그 왜곡(歪曲)이 자기들에게 있음을 스스로 걱정했기 때문이다. ! 조종(祖宗)의 강토(疆土)는 남에게 줄 수가 없으니 명백히 분변하고 엄격히 물리쳐서 교활한 왜인(倭人)으로 하여금 다시는 마음을 내지 못하도록 할 것이 의리가 분명한데도, 주밀하고 신중한 데에 지나쳐서 다만 견제(牽制)하려고 한 것이 범인(犯人)들에게 과죄(科罪)하는 말과 같이, 더욱 이웃 나라에 약점(弱點)을 보였으니, 이루 애석함을 견디겠는가?.

이해 여름에 남구만(南九萬)이 임금에게 아뢰기를,

동래 부사(東萊府使)의 보고에 왜인이 또 말하기를, ‘조선(朝鮮) 사람은 우리의 죽도에 마땅히 다시 들어오는 것을 금지해야 할 것이다.’라고 하는데, ()지봉유설(芝峰類說)》【() 판서(判書) 이수광(?)이 저술한 책으로, 지봉(芝峰)은 그의 호()이다.을 보니, 왜놈들이 의죽도(?竹島)를 점거(占據)했는데, 의죽도는 곧 울릉도이다.’라고 했습니다. 지금 왜인의 말은 그 해독이 장차 한정이 없을 것인데, 전일 왜인에게 회답한 서계가 매우 모호했으니, 마땅히 접위관을 보내어 전일의 서계를 되찾아와서 그들이 남의 의사를 무시하고 방자하게 구는 일을 바로 책망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신라 때 이 섬을 그린 그림에도 또한 나라 이름이 있고 토공(土貢)7942) 을 바쳤으며, 고려 태조(太祖) 때에 섬 사람이 방물(方物)을 바쳤으며, 우리 태종(太宗) 때에 왜적이 침입하는 근심을 견딜 수가 없어서 안무사(按撫使)를 보내어 유민(流民)을 찾아 내오게 하고는, 그 땅을 텅비워 두게 했으나, 지금 왜인들로 하여금 거주하게 할 수는 없습니다. 조종의 강토를 또한 어떻게 남에게 줄 수가 있겠습니까?”

하였다. 신여철(申汝哲)은 아뢰기를,

신이 영해(寧海)의 어민에게 물으니, ‘섬 가운데 큰 물고기가 많이 있고, 또 큰 나무와 큰 대나무가 기둥과 같은 것이 있고, 토질도 비옥하다.’고 하였는데, 왜인이 만약 점거하여 차지한다면 이웃에 있는 강릉(江陵)과 삼척(三陟) 지방이 반드시 그 해를 받을 것입니다.”

하니, 임금이 남구만의 말을 들어 써서 전일의 서계를 돌려오도록 명하였다.

태백산사고본

영인본39293

분류*외교-() / *수산업-어업(漁業) / *출판-서책(書冊) / *역사-사학(史學) / *군사-관방(關防)

 

--------------------------------------------------------------------------------

[7935]계유년 : 1693 숙종 19.

[7936]증질(證質) : 대질(對質).

[7937]동도(東都) : 일본의 수도(首都).

[7938]폐읍(弊邑) : 대마도(對馬島).

[7939]서계(書契) : 주로 일본과의 교린 관계(交隣關係)에 대한 문서를 말하는데, 일본 사행(使行)의 임무 내용, 사절(使節)과 상왜(商倭)의 구별, 왜구(倭寇) 여부의 식별 등 다양한 역할을 했다. 이의 발신인은 우리 나라의 경우 국왕을 비롯하여 예조 판서·참판·참의와 동래부사 등이 막부 장군(幕府將軍대마 도주·거추(巨酋) 등에게 보내는 것으로 대별되고, 일본의 경우는 막부 장군 등 국가에서 보내오는 공신(公信)으로의 서계와 거추 등이 보내오는 사신(私信)으로서의 서계로 대별됨.

[7940]도주(島主) : 대마 도주(對馬島主).

[7941]좌계(左契) : 약속한 서계(書契).

[7942]토공(土貢) : 토산물(土産物).


2)원문

癸酉春/ 蔚山漁採人四十餘口, 泊船於鬱陵島倭船適到, 誘執朴於屯安龍福二人而去及其冬, 對馬島使正官橘眞重, 領送於屯等, 仍請禁我人之漁採於竹島者, 其書曰: “貴域瀕海漁氓, 比年行舟於本國竹島, 土官詳諭國禁, 固告不可再而今春漁氓四十餘口, 入竹島雜然漁採, 土官拘其二人, 爲一時證質本國因幡州牧, 馳啓東都, 令漁氓附與弊邑, 以還故土自今以後, 決莫容船於彼島, 彌存禁制, 使兩國交誼, 不坐釁郄自禮曹覆書曰: “弊邦禁束漁氓, 使不得出於外洋, 雖弊境之鬱陵島, 亦以遼遠之故, 不許任意往來, 況其外乎? 今此漁船, 敢入貴境竹島, 致煩領送, 遠勤書諭, 隣好之誼, 實所欣感, 海氓獵漁, 以爲生理, 不無漂轉之患, 而至於越境深入, 雜然漁採, 法當痛徵今將犯人等, 依律科罪, 此後沿海等處, 嚴立科條而申勅之仍以校理洪重夏, 差接慰官, 至東萊倭館, 則橘眞重, 見覆書中弊境鬱陵之說, 甚惡之, 謂譯官曰: “書契只言竹島固好, 必奉鬱陵者, 何也?” 仍屢請刪改, 而私送其從倭, 通議於馬島, 殆至半月, 遷延未決重夏使譯官責之從倭私謂譯官曰: “島主必欲刪鬱陵二字, 而如有難處者, 亦許受書正官之委曲請改, 自爾如此又迭爲游辭以爭之, 朝廷終不聽橘眞重計窮情露, 乃受書以歸於是, 治泊船鬱陵島人, 或刑訊或編配後承旨金龜萬侍講筵, 白上曰: “臣昔爲江原都事, 至海上, 問居人以鬱陵島, 則爲指示之, 臣早起遙望, 三峰歷歷, 及日出, 都不可見矣以此比之於靈巖月出山之望濟州, 則尙爲近矣臣謂當置鎭于此島, 以備不虞向者漁採人之謫配, 恐爲過也上曰: “爾言亦有見矣

史臣曰: “倭人所謂竹島, 卽我國鬱陵島而鬱陵之稱, 見於羅麗史乘及唐人文集, 則其來最遠矣島中多産竹, 亦有竹島之稱, 而其實一島二名也倭人隱鬱陵之名, 但以竹島漁採爲辭, 冀得我國回言, 許其禁斷然後, 仍執左契, 以爲占據之計我國覆書之必擧鬱陵者, 乃所以明其地之本爲我國也倭人之必欲改鬱陵二字, 而終不顯言竹島之爲鬱陵者, 蓋亦自病其曲之在己也! 祖宗疆土, 不可以與人, 則明辨痛斥, 使狡倭無復生心, 義理較然, 而過於周愼, 徒欲羇縻, 如犯人等科罪之語, 尤示弱於隣國, 可勝惜哉?”

是夏, 南九萬白上曰: 東萊府使報: ‘倭人又言, 朝鮮人入於吾竹島, 宜禁其更入也臣見芝峰類說,故判書李晬光所著, 芝峯卽其號。】倭奴占據礒竹島, 礒竹, 卽鬱陵島也今倭人之言, 其爲害, 將無窮, 前日答倭書, 殊糢糊, 宜遣接慰官, 推還前書, 直責其回賓作主可也新羅圖, 此島亦有國名, 納土貢高麗太祖時, 島人獻方物我太宗朝, 不勝倭患, 遣按撫使, 刷出流民而空其地, 今不可使倭居之祖宗疆土, 又何容與人乎?” 申汝哲曰: “臣聞寧海漁人, 島中多大魚, 又有大木大竹如杠, 土且沃饒, 倭若據而有之, 旁近江陵三陟必受其害上用九萬言, 命還前書

태백산사고본

영인본39293

분류*외교-() / *수산업-어업(漁業) / *출판-서책(書冊) / *역사-사학(史學) / *군사-관방(關防)

--------------------------------------------------------------------------------


 3)이미지

.................................................아래 그림을 크릭 하시면 크고 선명한 그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글루스 가든 - 독도 · 동해에서 오늘은 어떤 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