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트라우마, 알고보니 걸프전 후유증 폭죽 공포증 “키싱유 활동때도..” Kuwait News & Photos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써니 트라우마, 알고보니 걸프전 후유증 폭죽 공포증 “키싱유 활동때도..”

자료출처
:- 뉴스엔 http://media.joinsmsn.com/article/219/5940219.html?ctg=
자료생성 :- 2011-08-19 23:28 뉴스엔 김종효 기자
자료옮김 :-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영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써니 트라우마, 알고보니 걸프전 후유증 폭죽 공포증 “키싱유 활동때도..”

[뉴스엔] 입력 2011.08.09 23:28

소녀시대 써니가 폭죽 트라우마로 인해 깜짝 놀라는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갑자기 터진 폭죽에 놀란 가슴 쓸어내리는 써니'라는 제목으로 방송 도중 폭죽에 놀란 써니 모습이 포착됐다.

게시자에 따르면 당시 소녀시대는 공개방송에서 무대를 가졌다. 이때 갑자기 무대 폭죽이 터지며 써니가 깜짝 놀라 한동안 안무도 따라하지 못했다.

실제 써니는 정말 놀란듯 가슴을 쓸어내리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게시자가 올린 다른 영상들에는 써니가 폭죽 터지는 소리에 놀라 먼저 자리를 뜨거나 폭죽이 터지자 다른 멤버들이 써니 귀를 막아주거나 챙기는 등 신경쓰는 모습도 있다.

써니는 지난 2009년 3월 14일 방송된 KBS 2TV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 소녀시대 특집에 출연해 이같은 폭죽 트라우마에 대해 밝힌 적이 있다.

당시 써니는 "태어나자마자 중동국가 쿠웨이트에서 살았었다"며 설명을 시작했다.

걸프전을 겪은 0살 피난민이었다는 써니는 "아직도 폭죽소리가 나면 무섭다. ‘키싱유’로 활동하던 시절 노래를 부르다 무대효과에 놀란 적도 있다"고 말해 자신의 폭죽 트라우마를 고백하기도 했다.

(사진=관련영상 캡처(왼쪽), 2009년 관련방송(오른쪽))


[뉴스엔 김종효 기자]

김종효 기자 phenomdark@




이글루스 가든 - 쿠웨이트를 제2의 고향이라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