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P사업, 개도국 정책수립에 ‘인기’ Kuwait News & Photos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KSP사업, 개도국 정책수립에 ‘인기’

자료출처
:- 아주경제 http://media.joinsmsn.com/article/796/5928796.html?ctg=
자료생성 :-  2011.08.08 15:21  아주경제 박선미 기자
자료옮김 :-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영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KSP사업, 개도국 정책수립에 ‘인기’

[아주경제] 입력 2011.08.08 15:21
(아주경제 박선미 기자) 한국의 경제개발 경험과 조언이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개발도상국의 개발정책에 채택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경제개발경험 공유사업(KSP)을 통해 2004~2010년간 22개국을 대상으로 200여개 정책자문을 제공한 결과 대다수 국가에서 우리 정부의 조언이 실제 정책으로 반영됐다.

KSP는 한국의 개발경험과 전문인력이 결합된 정책자문사업으로, 협력대상국의 최우선 정책과제를 대상으로 정책추진 여건, 대내외 환경 등을 고려해 ‘맞춤형 해법’을 제시해주고 있다.

지난 2009년 KSP 중점지원국으로 선정된 베트남에선 KSP의 컨설팅을 바탕으로 ‘2011~2020 사회경제발전전략’이 수립됐다.
 
또 쿠웨이트의 ‘5개년 개발계획’, 카자흐스탄의 ‘2010~2014 산업혁신 개발계획’ 등이 KSP의 정책자문을 통해 마련됐다.

정책자문은 또 후속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 연계돼 지원되기도 했다.

가령 도미니카공화국에서는 수출 진흥 관련 정책자문을 진행한 결과 ‘종합무역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는데, 우리 정부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이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7년간 KSP 사업을 통해 정책 자문한 국가는 아시아 지역이 14개국으로 가장 많았고, 아프리카 5개국, 중남미는 3개국이었다.

분야별로는 거시경제계획(17%), 산업정책(15%), 무역(11%) 등의 순이었으며, 최근 정보통신기술, 교육, 인적자원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재정부 측은 설명했다.

재정부는 그간 KSP 사업을 통해 이들 국가에 ‘친한(親韓) 이미지’를 구축했을 뿐 아니라 협력대상국의 대통령과 장·차관 등 고위급 인사들과 수차례 대화를 가지며 포괄적인 협력 파트너십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 Copyrights ⓒ [아주경제 ajnews.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글루스 가든 - 쿠웨이트를 제2의 고향이라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