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변웅전 대표는 3일 "일본 측의 조직적인 독도 침탈행위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변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측의 눈꼴시린 작태는 조용한 외교를 표방하고 수동적으로 대처해온 이명박 정부가 초래한 결과"라며 "정부는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본의 독도침탈 행위에 대해 강도높은 경고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더욱 강화해 일본의 연쇄 도발에 상응하는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의 전향적이고 능동적인 대응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낙성 원내대표는 "억지 부리는 일본인에 대해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영구 입국금지 조치를 내려야 한다"며 "독도에 대해 억지를 부리면 부릴수록 일본 스스로에게 불이익이 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