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로 떠나는 문화재 여행_여주군] 1문화재 1지킴이 (진천 농다리)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다

자전거로 떠나는 문화재 여행_여주군

자료출처:- 문화재청 http://www.cha.go.kr/korea/news/newsBbzView!view.action?
자료생성
:- 2011-06-07 문화재청
자료옮김:-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연보호구역 킴이,1문화재1지킴이)


 

 

 

4. 조용히 흐르는 여강 - 여주

 

 

여주에는 예로부터 여주팔경이라 하여 아름다운 경치 여덟가지를 들고 있다. 신륵사에 울려 퍼지는 저녁 종소리, 마암앞 강가에 고기잡이배의 등불 밝히는 풍경, 강건너 학동에 저녁밥 짓는 연기, 강 여울에 돛단배 귀가하는 모습, 양섬에 기러기떼 내리는 모습, 오학리 강변의 무성한 숲이 강에 비치는 전경, 영릉에서 두견새 우는 소리, 파사성에 여름철 소나기 스치는 광경이 그것이다. 세종대왕릉, 효종대왕릉을 비롯하여 세종대왕릉의 원찰인 신륵사를 둘러보는 것도 좋고, 영월루에 올라보면 신륵사가 한강변과 함께 바라보이면서 여주 팔경이 한 눈에 들어와 뛰어난 전망을 자랑한다. 여강은 여주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남한강을 여주사람들이 부르는 애칭이다.

 

 

 

 

4-1 노선 살펴보기

 

 

 

여주읍 중심부를 순환하는 노선으로 자전거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가급적 도로횡단은 줄이고 기존 자전거도로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축되었다.
노선 구간은 대부분 평탄하지만 [상리사거리]에서 [터미널사거리]구간 중간정도 지점이 언덕이다. 하지만 이 구간은 자전거도로를 이용할 수 있어 안전하다. 그리고 [하동교삼거리]와 [효종대왕릉교차로]사이 구간은 강변 측에만 보도가 설치되어 안전을 위해서는 보도 이용을 권한다(보도에 보행자가 별로 없음).
또한 강변로를 통과하면 도로변 식당 방문 차량으로 복잡하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유적지에 자전거를 안심하고 맡길 시설이 없어 불편하지만 노선 가까운 곳에 자전거대리점이 있으니 고장 시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

 

 

 

4-2 사진으로 보는 문화유적지

 

 

◎ 신륵사와 신륵사다층전탑

 

예로부터 여주의 경치가 아름다운 여덟 곳을 ‘여주팔경驪州八景’이라 부르는데, 그 첫 번째가 신륵사이다.
신라 진평왕 때 원효대사가 창건했다는 설이 있지만 정확한 자료는 남아 있지 않다. 창건 이래 나옹화상, 무학대사 등의 고승이나 고려말 학자 목은 이색 등과 관련한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조선시대 억불정책으로 사세가 위축되었으나, 1469년 조선 예종 때에 세종능인 영릉을 여주로 옮기면서 보은사報恩寺라는 이름으로 바뀌고, 영릉의 원찰이 되어 유명해졌다. 신륵사의 사세가 확장되면서, 여주의 지위가 올라 부에서 시로 승격되었다. 영릉의 원찰답게 국보급 문화재도 많다.
대표적인 문화재가 신륵사다층전탑(보물 제226호)이다. 신륵사다층전탑은 흙으로 구운 벽돌로 쌓은 탑으로, 우리나라에서는 경기도와 경북 안동 지역에서만 발견되는 독특한 탑이다. 기단부는 화강석이고 2층 기단 위에 3단의 석단을 쌓고 그 위에 6층의 탑신부를 올렸는데, 맨 위에 상륜부로도 탑신부로도 보이는 1층이 더 있어 7층으로 보이기도 한다. 신륵사는 벽돌로 쌓은 전탑이 경내에 있다 하여‘벽절’이라 불리기도 하였다. 신륵사다층전탑의 건립 연대는 정확하지 않으나 고려시대 초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입장료는 성인 2,000원, 청소년 1,500원, 어린이 1,000원이며, 관람시간은 일출부터 일몰까지이다. 휴무일은 없다. http://silleuksa.org

 

 

◎ 세종 영릉 英陵, 효종 녕릉 寧陵

 

영릉英陵은 조선 제4대 세종대왕(재위 1418~1450)과 소헌왕후의 합장릉이다. 세종대왕릉은 서울 서초구 태종의 능인 헌릉憲陵에 있다가 1469년(예종 1년) 이곳으로 옮겨왔다. 왕릉은 보통 도성 100리 안에 있어야 하지만 '물길로 가면 하루거리'라는 명분으로 비로소 옮겨질 수 있었다고 한다. 능은 능제를 간소히 하라는 세조의 유언대로 석실과 병풍석을 사용하지 않아 능역을 조성하는 인원도 절반으로 줄었다고 한다. 세종 영릉을 이곳으로 옮김으로 인해 조선 왕조가 100년 연장되었다고 하는 말이 나올 정도의 명당이라고 전해진다.


 

한자는 다르지만 같은 이름의 영릉寧陵은 조선 제17대 효종과 인선왕후의 쌍릉이다. 왕릉과 왕비릉이 상하로 조영되어 있는 '동원상하릉'배치로 되어 있는데 이런 형식은 조선시대 왕릉 중 최초이다. 간소화된 능제로 왕릉과 왕비릉 모두 병풍석이 없으며 난간석의 기둥에 방위를 표시하는 십이지를 문자로 새겨 놓았다.
세종대왕릉인 영릉과 효종릉인 영릉을 포함한 조선 왕릉 40기는 2009년 6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입장료는 대인(19세~64세) 500원, 소인(7세~18세) 300원이다. 관람시간은 3월~10월 09:00~18:30이고, 11월~2월에는 09:00~17:30까지다. 입장은 관람시간 30분전까지 가능하다. 매주 월요일 휴관하며 하절기(3~9월) 주말은 30분씩 연장 운영한다. http://sejong.cha.go.kr

 

 

◎ 영월루와 창리·하리 삼층석탑

 

영월루는 조선시대 여주 관아의 정문으로 사용되었던 누각으로 18세기 말경의 건물이다. 1925년 여주 군청을 근대식 건물로 지으면서, 현재의 위치 곧, 여주읍에서 신륵사로 가는 길가의 '마암馬巖'이라는 큰바위 위쪽으로 옮겨졌다.

영월루 가까이에는 고려시대 중기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창리삼층석탑(보물 제91호)과 하리삼층석탑(보물 제92호)이 있다. 원래 각각 창리와 하리의 옛절터에 있던 것을 1958년 현재 자리로 옮겨왔다.

 

 

 

 

 

 

 

 

4-3 지도로 보는 여주군

 

 

* 이미지 사이즈가 커서 지면에서는 확인하기가 어렵습니다. 지도로 보는 여주군 이미지 파일은 아래부분에 파일로 첨부합니다 *

 

 

 

 

* 문화재청에서 발간한 [자전거로 떠나는 문화재 여행] 에서 발췌한 내용 입니다.
* 이글의 저작권은 문화재청에 있습니다.
* 사진과 글의 무단 전재나 복사를 금합니다.
* 문의_문화재청 대변인실 (042-481-4677)

 

첨부파일여주군.jpg ( 1006 KB )
목록


이글루스 가든 - 한문화재 한지킴이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