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교과서 독도 왜곡 파문]“러 대통령처럼 MB가 직접 독도 방문해야” Dokdo in Korea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日 교과서 독도 왜곡 파문]“러 대통령처럼 MB가 직접 독도 방문해야”

자료출처
:-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10331/36027428/1
자료입력 :- 입력 2011-03-31 08:54:19  강경석 기자, 최성진 기자, 장택동 기자, 
자료옮김 :-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연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 시민단체-정치권 규탄 잇따라
“대지진 피해 도왔는데… 역사의 시계 되돌려” 분개

정대협, 항의 퍼포먼스 30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수요집회에서 정대협 회원들이 일본 문부과학성의 교과서 검정 결과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30일 일본에 대한 분노가 한반도 전역을 들끓게 했다. 최근 동일본 대지진 구호에 한국 국민이 한마음으로 나섰기에 배신감이 더욱 컸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를 열어 “일본 정부의 교과서 개악과 독도 강탈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 정부는 교과서 검정 승인을 즉각 취소하고 역사적 진실에 솔직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한중일 5개 시민사회단체의 규탄 기자회견도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아시아 평화와 역사교육연대’ ‘(일본)교과서 문제를 생각하는 시민네트워크·히로시마’ 등이 참석했다.

사이버외교사절단인 반크(VANK)의 박기태 단장은 “우리는 일본 재앙에 평화의 손길을 내밀었지만 일본은 침략 역사의 시계를 되돌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크는 이날부터 반크 홈페이지(korea.prkorea.com)에서 일본 교과서의 오류를 바로잡는 ‘21세기 이순신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러나 박 단장은 “이런 분노와 별개로 일본 지진 피해 지원 약속은 그대로 지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전국 시도지사 명의의 성명에서 “일본 정부는 대지진으로 시련을 겪는 가운데 계획적으로 교과서를 왜곡하고 독도 침탈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며 “일본은 역사 왜곡을 시정하고 세계평화를 위한 공동 노력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는 독도에 선박이 쉽게 접안하도록 독도방파제를 조기 건설하고 독도 주민 숙소를 다음 달에 준공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기로 했다.

정치권도 한목소리로 일본을 규탄했다. 한나라당 황우여, 민주당 김영진,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 등 여야 의원 14명은 “일본의 주권 침해에 절제되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대응해야 한다”며 독도에 해상활주로 설치 및 잠수함 운영을 제안했다. 특히 박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독도를 방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쿠릴열도에 대한 일본의 주장에 맞서 문제의 현장을 방문한 러시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식 대응을 주문한 것이다.
국회 독도영토수호대책특별위원회는 다음 달 4일 전체회의를 열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규탄하고 교과서 검정 승인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강창일 특위 위원장은 “일본의 대지진 피해를 돕고자 한 한국 국민의 우정을 배신한 일본 정부는 망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독도 헬기장 및 방파제 보수공사에 본격 착수할 것을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대구=최성진 기자 choi@donga.com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이글루스 가든 - 독도 · 동해에서 오늘은 어떤 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