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영유권 주장 일본 교과서 불허를' Dokdo in Korea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다

'독도영유권 주장 일본 교과서 불허를'

자료출처:- 독도본부 http://www.dokdocenter.org/
자료생성
:- 2011/03/22  독도본부
자료옮김:-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병원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연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독도영유권 주장 일본 교과서 불허를'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독도 영유권 주장이 담긴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에 대한 검정결과 발표를 중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국내 역사·시민단체로 구성된 ‘아시아평화와 역사교육연대’는 21일 일본 오사카에서 일본의 시민단체와 독도 영유권 주장 등이 포함된 일본 역사 교과서에 대한 검정 발표에 반대하는 ‘한일 시민우호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한국 단체 24개와 일본단체 94개가 함께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3월 말 일본 정부의 교과서 검정에서는 매우 편협하고 자국중심주의적인 내용의 교과서가 통과돼 8월부터 전국 800여 곳에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며 “양국 관계를 고려할 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학생들이 편향되고 자국중심주의적으로 기술된 역사교과서로 공부하며 우호국에 대한 악감정과 배외주의적인 내셔널리즘을 갖게 될 것도 우려된다”면서 “일본 정부 스스로 만든 ‘근린제국조항’ 원칙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23일까지 ´일본 역사 교과서 검정´을 주제로 오사카·에히메현에서 한·일 공동 심포지엄과 공동기자회견, 교육장(교육감) 면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심포지엄 토론자로 나선 하종문 한신대 교수는 “일본 중학교 교과서 검정은 4년마다 반복되지만 올해는 역사왜곡이 강화되고, 질이 떨어진 위험한 교과서인 우익교과서가 증가할 것이 예상된다”며 “1905년 일본의 독도 강제 편입은 한국에 대한 식민지배의 전초전이었던만큼, 독도를 단순한 ‘영토 문제’로 교과서에 기술하는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카시마 노부요시 류큐대학 명예교수도 “일본 정부가 ‘이웃나라를 배려하는 교과서 기술을 하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했지만, 그 약속이 어떻게 지켜지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는 일본 동북부 대지진으로 피해를 본 일본 국민을 돕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 기간 중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데일리안 2011/03/21]

독도본부 2011/03/22 www.dokdocenter.org



이글루스 가든 - 독도 · 동해에서 오늘은 어떤 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