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이 의원, '독도 日영유권 주장 중지하라'에 日정계 '발칵' Dokdo in Korea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다

日 도이 의원, '독도 日영유권 주장 중지하라'에 日정계 '발칵'

자료출처:- 독도본부 http://www.dokdocenter.org/
자료생성
:- 2011/03/10 독도본부
자료옮김:-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병원독도KOREA홍보위원,  독도천연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日 도이 의원, '독도 日영유권 주장 중지하라'에 日정계 '발칵'

일본 집권 민주당의 도이 류이치 중의원 의원이 일본이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해서는 안 된다는 문서에 서명한 것이 뒤늦게 밝혀져 일본 정계가 발칵 뒤집혔다.

9일 일본 언론들은 도이 의원이 지난달 27일 한일 기독교 의원연맹의 일본 대표로 한국을 방문해 한국 국회의원들과 공동으로 "일본은 독도 영유권 주장을 중지해야 한다"는 공동 선언문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도이 의원은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명)가 일본의 영토라는 인식은 변함이 없지만 한일 간에 각자 주장이 있고 한국의 주장에 납득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했다.

1939년 서울에서 태어난 도이 의원은 목사 출신으로 사회당을 거쳐 민주당 윤리위원장을 맡고 있다. 간 나오토 수상 파벌에 속해 있는 7선의 중견 정치인. 도이 의원의 서명 소식이 전해지자 간 총리는 9일 "대단히 유감이다,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그런 입장은 변한 게 없다"고 말했다.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일본 일간지 '산케이신문'은 도이 의원이 간 총리에 가까운 민주당 의원들로 이뤄진 '국가 형태 연구회'의 대표를 맡는 등 총리 측근이라는 점을 강조한 뒤 시모조 마사오 다쿠쇼쿠대 교수의 입을 빌려 "지나치게 경솔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도이 의원의 발언에 대해 "이제 도이 의원은 (정치적) 사형을 당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마이데일리 2011/0310]

 

 독도본부 2011/03/10 www.dokdocenter.org



이글루스 가든 - 독도 · 동해에서 오늘은 어떤 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