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벽화로 하나되기 1문화재 1지킴이 (진천 농다리)

←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벽화로 하나되기


자료출처
 :- 
자료생성 :- 2019-05-17
자료옮김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독도천연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아래 사진을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Click on the pictures below to see the big picture.


文대통령, 우즈베크 의회 연설…"우즈베크, 뜨거운 형제애 국가"

입력 : 2019.04.19 19:30:0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인은 우즈베키스탄을 뜨거운 형제애, 인류애의 
국가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즈베키스탄 하원 본회의장에서 한 연설에서 "1937년 극동 지역의 고려인이 우즈베키스탄으로 
이주당했을 때 우즈베키스탄 국민은 정착 준비가 안 돼 있던 고려인을 따뜻하게 품어주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참으로 살길이 막막했던 고려인에게 전쟁의 어려움 속에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준 우즈베키스탄 
국민 덕에 고려인은 무사히 겨울을 넘기고 이 땅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이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우즈베키스탄의 '하샤르' 정신에 힘입어 고려인도 우즈베키스탄 사회에 
공헌할 수 있게 됐다"며 "양국 국민 모두에게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덧붙였다.

                          -------------------------------- 중략-------------------------------

벽화 속에선 고구려인 두 명이 확인돼 국내 학계의 관심을 끌었다. 고구려 특유의 복식인 조우관(鳥羽冠, 새의 깃으로 

장식한 모자)을 쓰고 환두대도(環頭大刀, 둥근 고리가 달린 큰 칼)를 찬 모습이었다.

권영필 교수[2]는 벽화에 그려져 있는 고구려 사신들은 적대국이며 경쟁국이였던 당나라를 견제하며 대항하기 위해 

연개소문이 보낸 사신들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한다.



초평면 화산리 죽정천, 죽정내 와 관련된 답입니다. Stone Bridge of Medieval

← 좌측의카테고리항목을 크릭하시면 많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초평면 화산리 죽정천, 죽정내 와 관련된 답입니다.


자료출처
 :- 
자료생성 :- 2019-05-10
자료옮김 :-임충섭 (쿠웨이트 정부치과병원, 독도KOREA홍보위원독도천연보호구역지킴이, 1문화재1지킴이)


아래 사진을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Click on the pictures below to see the big picture.








1 2 3 4 5 6 7 8 9 10 다음